갈등에 빈 점포만 느는 군산 공설시장…행정 개입 먹힐까?(R)

모형숙 | 2020.10.26 16:37 | 조회 169

군산 공설시장 상인들 간의 갈등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닌데요.
운영과 정관 개정 과정에서
충돌이 적지 않습니다.
더욱이 빈 점포마저 늘면서
군산의 대표 재래시장의
위상이 추락하고 있어
군산시가 조례를 개정해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로 했습니다.
모형숙 기자입니다.


◀VCR▶


군산의 대표 재래시장인 공설시장.


◀자막:군산 공설시장, 100여년 역사 자랑▶
지난 1918년 세운 이후
2012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대형마트식으로 바꿨습니다.


◀자막:수 년 째 이어진 상인간 갈등▶
하지만 상인회 임원진과 상인들이
나눠지면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수년째 이어진 갈등이
극에 달한 것은 지난 4월,

상인회의 정관을
개정하고부터입니다.


◀자막:일부 상인 “임대료 등 사용처 불투명 정관 볼 수 없어”▶
문제를 제기한 상인들은
임대료와 관리비, 보조금 등
사용 출처가 불투명하고 상인들이
마음대로 정관을 볼 수도 없다고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전화녹취:군산 공설시장 상인▶
“(상인회 임원 일부가) 너무 도가 지나치게 정관도 안 보여 주고

독단적으로 하면서 입맛에 맞는 사람들 운영진 꾸려서

각종 보이지 않는 그런 바람직하지 않는 모습들을 보여주셔…”


◀자막:상인회 임원 “정관공개 말썽 소지 없애려고 규제”▶
반면 상인회 일부 임원진은
정관을 공개하면 말썽의 소지가
생길 수 있어 규제를 할 뿐이고
관리비 등은 매달 상인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현장녹취:군산 공설시장 상인회 일부 임원▶
“(관리비, 운영비, 임대료 등이 투명하게 공개를 안 하고 있다.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

거짓말이에요. 만약에 투명하게 하지 않으면 그분들이 가만있겠어요.

회장 마음대로 하는 것도 아니고 운영위원들이 있기 때문에

상정해서 의결해서 올라오기 때문에…”


◀자막:군산시, 위탁 맡겨도 관리 감독 소극적▶
이렇듯 상인간의 입장이 갈리면서
급기야 일부 상인들은 상인회 임원진을 대상으로
국민권익위원회에 보조금 사용 내역을
수사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런데도 군산시는 상인회 운영에
개입할 근거가 없다며
그동안 손 놓고 있었던 상황.


◀자막:상인 갈등‧코로나19…빈 점포 공실률 26%▶
하지만 가뜩이나 어려운 경기에
상인들의 갈등으로 빈 점포가 늘면서
군산시가 적극 대처에 나섰습니다.


공설시장의 점포는 287곳.

하지만 공실률은 26%로
75곳이 빈 점포입니다.


◀자막:군산시 조례 개정, 운영위원회 구성하기로▶
군산시는 조례를 개정해
수탁자가 지켜야할 의무, 조건 등을
위반하거나 정상 운영이 어려운 경우
시장 권한으로 위탁관리를
취소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행정과 시의회, 전문가, 상인회 등
9명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를 두고
심사 기준을 만들어
퇴거 조치 등을 단행하도록 했습니다.


조례안은 시의회를 통과해
전북도의 심의를 거쳐 다음 달
중순 공포할 예정입니다.


◀전화녹취:군산 공설시장 상인▶
“운영위원 몇 명이 좋은 취지(조례)를 점포를 다니면서

임원진 권한이 넘어간다고 기득권이 전부 반대를 해 달라

의도적으로 사인 받아서 시에 의뢰한 거예요.

저희는 상당히 좋은 취지로 된 거예요. 조례 개정 방향이…”


◀현장녹취:군산 공설시장 상인회 일부 임원▶
“한 회기만 기회를 주면 성찰하면서 최소한의 노력으로…

상인회가 여러 민원을 야기 시켜서 공무원들이 공무 수행하는데 있어

부담을 드리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무조건 지금 하는 것이 아니라…”


◀영상취재:김 점 일▶
하지만 상인들 사이에서
행정이 강하게 개입해야 한다는 입장과
위원회 설립을 미뤄달라는 의견이 엇갈리면서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입니다.


KCN NEWS 모형숙기자입니다.

facebook twitter
관련 기사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