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권 뉴스] 전주 시장상인 1,400억대 사기 가담 직원 송치

변한영 | 2020.11.26 13:26 | 조회 46
전주의 시장상인들을 대상으로
1천4백억 원대 투자금을 모아
가로챈 사기에 가담한 
대부업체 직원 등이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전북지방경찰청은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대부업체 직원 A씨 등
4명을 송치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8년부터
대부업체 대표 박모씨와 공모해
시장상인 등 131명을 대상으로
1천470억여 원의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편 검찰은 지난달
대부업체 대표에게
징역 20년을 구형했습니다.

전주 시장상인 1,400억대 사기 가담 직원 송치
facebook twitter
관련 기사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