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지역사회 코로나19 우려 확산…곳곳 비상(R)

신민철 | 2020.11.26 16:44 | 조회 65
앞서 보신데로 
군산 지역사회는 초비상입니다.
소규모 모임 등을 통한
n차 감염이 확산됐기 때문인데요.
학교와 유치원, 심지어 아파트 단지까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휩싸였습니다.
신민철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VCR▶
군산시 지곡동 A아파트 후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자막 : 일가족 감염…아파트 선별진료소 운영▶
선별검사를 받기 위한 
주민들로 가득합니다.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일가족이
코로나19에 감염됐기 때문입니다.
◀INT : 선별진료소 방문자▶
"(제가) 접촉을 했어요. 접촉자신거에요? 
 네 수업을 받고 같이 이야기도 하고 
 같이 밥도 먹고 물도 먹고 했어요.
 불안하실 것 같은데 어떠세요?
 그냥 불안하기도 하고 그러죠."

◀자막 : 소모임 통한 n차 감염▶
특히 우려되는 것은  
군산에서 소규모 모임을 통한
감염 확산입니다.

김치를 담그기 위해 
경기도 가평 가족 모임에 
다녀온 여성이 또 다른 모임에 
참석하면서 지역 감염이 확산됐습니다.
◀INT :군산시민▶
"누가 병자인지 아닌지 보균자인지 모르잖아요. 
 그래서 걱정돼요. 그래서 되도록 바깥 활동을 줄이고 
 대인 접촉을 굉장히 안하는 편이에요."

◀자막 : 지역 교육현장 코로나19 비상▶
군산은 유치원과 어린이집, 고등학교까지 
추가 확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유아부터 10대까지
확진자가 확대되면서 
교육현장이 비상이 걸린 상태입니다.
◀INT 군산교육지원청 관계자▶
"같은 반 친구들 먼저 자가격리 대상자로 
 도역학조사관들이 이야기해서 그 아이들 
 먼저 검사해서 결과를 돌렸거든요. 
 그래서 나온 3명은 오늘 아침에 발표가 나왔고요. 
 나머지 (학생·교직원) 추가적인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역사회에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방역망 한계까지 우려되는 군산.

◀영상취재 : 강 현 재▶
시민들은 코로나19 확산이
언제쯤에나 꺾일 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KCN NEWS 신민철입니다.
facebook twitter
관련 기사
관련 기사가 없습니다.
위로